전북교총:: 군산YWCA




JFTA NEWS

한국교육신문
전북교육소식
공지사항

전북교총 공지사항



[교총보도자료]교원 매도하고 승진제도 희화화한 강민정 의원은 사과하라!
교원 매도하고 승진제도 희화화 한

강민정 의원은 즉시 사과하라!

교사들을 승진에 목매 근무시간 중 태만하는 존재로 폄훼하나

비위맞춰 교장된다는 인식 개탄스러워…교장 넘어 전체 교원 모욕

평생 담임·부장·벽지 근무 헌신하고 연구·연수 열정 쌓는 제도보다

문제 유출하고 투표 조작하는 범법 무자격 공모가 더 낫단 말인가

1. 7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이 무자격 교장공모제를 옹호하고 현행 교장 자격제도를 비판하면서 ‘…제가 학교에 근무할 때 심지어 15년 경력 중 마지막 3년은 교장에게 근평 1등수를 받아야 했습니다. 그러니까 교장 되고 싶은 사람은 학교 근무시간에 교장선생님 차 가지고 카센터 가서 차 수리 대신 해준 겁니다. 그렇게 교장 비위 맞춰야만 1등수를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교장 자격증제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발언해 학교 현장의 반발과 공분을 사고 있다.



2. 이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전 부산교대 총장)는 “학교운영의 최고 책임자인 교장을 마치 비위만 잘 맞추면 될 수 있는 자리로 희화화 한 것은 현직 교장은 물론 교육에 대한 치열한 노력과 자기성장을 통해 관리직에 도전하는 모든 교사들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3. 이어 “묵묵히 학생교육에 전념하고 있는 교사들을 승진에 목매 근무시간까지 태만하는 집단으로 매도한데 대해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며 “강 의원은 전체 교육자 앞에 즉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4. 교총은 “대다수 교사들은 오랜 시간 담임, 부장, 도서벽지 근무 등을 마다 않고, 수업 개선을 위한 연구‧연수에 열정을 쏟으며 하루하루 성장하고 있다”며 “그 결과들을 차곡차곡 쌓아 관리직이 돼 학교와 교육 발전에 헌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5. 이어 “그럼에도 교장 승진제도 자체를 죄악시 여기고, 전체가 부조리한 것처럼 치부하는 것은 지극히 단편적이고 편협한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6. 그러면서 “오히려 단 한 번의 경영계획서, 발표심사만 잘하면 교장이 되는 무자격 교장공모제, 공모학교로 지정되기 위해 학부모 찬반투표를 조작하고 교육청 간부가 면접시험 문제까지 유출한 무자격 교장공모제, 그래서 전체 교원의 10%에 불과한 특정노조 교사가 60% 이상 교장이 되는 무자격 교장공모제가 더 낫다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밝혔다.



7. 교총은 “과거의 일부 경험만으로 현실을 호도하고, 전체 교원을 모욕하며 사기를 떨어뜨린 강민정 의원은 전국 교육자 앞에 즉시 사과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끝.



 다운로드1:li_notijfta_505_0.hwp(119 KBytes)

(  JFTA   전북교총   2021년 10월 12일   )

























전북교총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우.54817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배미실마을길 9 TEL. 063_253_9601 FAX. 063_253_9604
COPYRIGHT(C) Jeonrabukdo Federration of of Teachers' Associations